제목 없음

 

 

 

 

 

 


놀러왔는데... 2004-12-08 10:38:41
작성자 : 제니...   조회 1,717, 추천 242


언니 안녕??
그러게 말이야.. 언니 남편 왜 술먹고 이리 저리 돌아다니면서 ,,, 왜 그러신데??ㅎㅎ
언니 밤이 외롭지?? 내가 곁에 있음 놀아 줄수있을텐데.. 아깝다. 나 어쩌면 내년초쯤 한국 한번 갈찌도 몰라. 그때 언니 나랑 놀아주라,,, 알았지?? 선호 오빠 없을때만 언니 한테 놀러 가야지.. 우리 술한잔씩 하면서 밤새 이야기도 하고 남편 흉도 보고.. 생각만 해도 재미있다..ㅎㅎㅎ
거긴 날씨가 어떤지?? 이곳은 오라는 눈은 안오고 몇일쨰 비만 오고 있어.. 날씨도 많이 춥고..
매일 사슴코가 되어서 다닌다우..
어쨰든 또 놀러 올께.. 잘 지내고 있고 선호 오빠가 언니속 긁으면 여자의 파워를 보여줘!! 알았지??
참! 언니 동생 너무 이쁘게 잘 컸더라.. 내가 나이 먹는건 생각 안하고 언니 동생 많이 큰거만 생각한다...
ㅎㅎ 정말 세월 빠르다..


2004-12-08 11:31:44  
그러게 왜 우리는 내가 나이 먹는 것만 생각하고 다른이들의나이는 생각을 못하는 것일까
한국에 온다고, 빠쁘더라도 시간내서 와
수다의 원조를 보여줄깨 ㅎㅎㅎㅎ

2004-12-10 23:48:00  
술먹고 돌아다니면 얼마나 재미있는데...
그래도 넌 그나마 다행이야..
나 술먹으면
밤에 잠안자고 전화하는 버릇있는데...
거긴 전화 못하자나...ㅋㅋㅋ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4   좋겠다  [1]  김지숙 2004/12/27 373 1961
53   잠시 가정방문을 하고 갑니다  [1]  성경제 2004/12/26 328 1899
52   아~~ 짱나!!!!!!!!!!!    재으니... 2004/12/23 396 2043
51   미친 겨울     2004/12/12 367 2169
50   즐거운 가을 ...  [1]   2004/10/01 257 1785
  놀러왔는데...  [2]  제니... 2004/12/08 242 1717
48   ㄱ ㅅ  [1]  재으니.. 2004/12/07 327 1908
47   ....  [1]  재으니... 2004/12/06 236 1573
46   반가와요~~!  [1]  선녀 2004/12/01 186 1386
45   지나다들렸어여  [1]  우슬초 2004/11/26 289 1910
44   추카해요...  [1]  이재은 2004/11/24 213 1777
43   사진...  [1]  재으니.. 2004/11/21 208 1590
42   ㅎㅎ  [1]  제니 2004/11/20 260 1762
41   잘 먹었어요..    재으니 2004/11/18 258 1804

  
처음이전111213141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VoZzang.net